치킨·피자 가맹본부, 가맹점 1곳당 연평균 3000만원 마진

  • 즐겨찾기 추가
  • 2023.12.08(금) 08:49
경제
치킨·피자 가맹본부, 가맹점 1곳당 연평균 3000만원 마진
치킨 가맹점당 3110만…매출 대비 지급율 10%
유의동 의원 "본부, 필수품목 과도하게 지정"
  • 입력 : 2023. 09.27(수) 09:06

치킨·제과제빵·피자 등의 가맹본부가 가맹점 1곳으로부터 연평균 3000만원 가량의 마진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유의동 국민의힘 의원이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21년 기준 외식업종 가맹점당 평균 차액가맹금은 2047만원이었다. 2020년 1815만원에서 1년 만에 232만원이 늘었다.
차액가맹금은 가맹점이 가맹본사로부터 반드시 구매해야 하는 가맹필수품목에 대한 유통 마진이다.
세부 업종별로 보면 치킨 가맹점의 차액가맹금이 3110만원으로 가장 높았다. 이어 제과제빵 가맹점 2977만원, 피자 가맹점도 2957만원 등 연간 부담하는 차액가맹금이 3000만원에 달했다.
차액가맹금이 매출액보다 빠른 속도로 늘면서 매출액에서 차액가맹금이 차지하는 비중도 상승하고 있다.
가맹점당 매출액 대비 차액가맹금 지급금액의 비율이 가장 높은 업종은 치킨 가맹점이었다. 치킨은 2021년 기준 10.3%였는데 1년 전 8.7%에서 크게 증가했다.
아울러 피자 역시 7.4%에서 1년 만에 8.4%, 분식도 7.1%에서 8.1%로 상승했다.
2020년과 비교했을 때 커피를 제외한 전 업종에서 증가한 것이다.
유의동 의원은 "가맹본부가 필수품목을 과도하게 지정하고 단가를 일방적으로 인상하다보니 그에 대한 부담은 고스란히 가맹점주들에게 전가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가맹본부와의 계약 과정에서 가맹 필수품목과 공급가격 산정방식을 계약서에 기재토록 하는 등의 내용을 담은 '가맹사업거래 공정화 법률에 대한 개정안'을 발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광주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