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사기 피해자 SGI 대환대출 조기 출시…5대 은행 순차 개시

  • 즐겨찾기 추가
  • 2023.09.27(수) 09:09
경제
전세사기 피해자 SGI 대환대출 조기 출시…5대 은행 순차 개시

31일 우리은행 시작···6월 중 국민·신한·하나·농협 개시
보증수수료도 기존 대비 절반 수준인 0.08%로 낮춰

  • 입력 : 2023. 05.30(화) 08:16

국토교통부는 ‘서울보증(SGI) 보증서 전세대출’을 이용 중인 전세사기 피해자도 오는 31일부터 주택도시기금의 저리 대환대출을 이용할 수 있다고 29일 밝혔다.
대환대출은 전세사기 피해자가 기존 전셋집에 계속 거주하는 경우 낮은 금리(1.2~2.1%)의 기금 대출로 갈아탈 수 있도록 지원하는 상품이다.
그동안 '한국주택금융공사(HF) 보증서 전세대출' 이용자만 대환대출을 신청할 수 있어 피해자 지원에 한계가 있었다.
국토부와 SGI는 7월 출시 예정이던 SGI 보증서 대환 상품을 앞당겨 출시하는 한편 보증수수료도 기존 대비 절반 수준인 0.08%로 낮춰 피해자들의 부담을 대폭 덜어 줄 계획이다.
SGI 보증서 대환대출은 오는 31일부터 우리은행 전국지점에서 신청할 수 있으며, 국민·신한·하나·농협은행은 전산시스템 구축이 완료되는 6월 이후 순차적으로 업무를 개시할 예정이다.
국토부 김효정 주택정책관은 "SGI 보증서가 한국주택금융공사(HF)와 달라 대환 상품 출시에 시간이 걸렸지만 관계기관의 적극적인 노력으로 조기 출시하게 돼 다행"이라며 "보증수수료도 대폭 인하한 만큼 피해자의 부담이 크게 줄어들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광주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