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연봉 계약 완료…김현준, 142% 최고 인상률

  • 즐겨찾기 추가
  • 2023.03.31(금) 08:15
스포츠
삼성 연봉 계약 완료…김현준, 142% 최고 인상률

에이스 원태인, 3억5000만원에 사인
외야수 김헌곤, 33% 삭감된 1억2000만원에 도장



  • 입력 : 2023. 01.31(화) 09:08
17일 오후 광주 북구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22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 대 KIA 타이거즈의 경기, 1회초 무사 1루에서 삼성 2번타자 김현준이 안타를 치고 1루에 진출해 있다.

삼성 라이온즈가 30일 2023년 재계약 대상자 전원과 연봉 계약을 완료했다고 알렸다.

지난해 주전 중견수로 도약한 김현준은 팀 내 최고 인상률을 달성했다.

지난해 3300만원을 받았던 김현준은 올해 142% 오른 8000만원을 받고 뛴다. 김현준은 입단 2년 차였던 2022시즌 118경기에서 타율 0.275, 22타점 57득점으로 활약했다.

에이스 원태인은 기존 3억원에서 17% 오른 3억5000만원에 사인했다.

내야수 김지찬은 2022시즌 1억1000만원에서 5000만원(45%) 인상된 1억6000만원에 계약했다.

불펜 투수로 활약한 좌완 이승현은 45% 오른 8000만원에, 포수 김재성은 67% 인상된 7500만원에 도장을 찍었다.

반면 투수 장필준은 4000만원(33%) 삭감된 8000만원에 2023시즌 계약을 맺었다.

외야수 김헌곤은 6000만원(33%) 깎인 1억2000만원에, 김동엽은 6000만원(40%) 줄어든 9000만원에 연봉 계약을 했다.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광주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