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겨 위서영, 챌린저시리즈 네벨혼 트로피 은메달

  • 즐겨찾기 추가
  • 2022.11.28(월) 08:26
스포츠
피겨 위서영, 챌린저시리즈 네벨혼 트로피 은메달

시니어 국제대회 첫 입상



  • 입력 : 2022. 09.26(월) 08:29
9일 오후 경기도 의정부 실내빙상장에서 열린 KB금융 코리아 피겨스케이팅 챔피언십 2022(제76회 전국 남녀 피겨스케이팅 종합선수권대회 겸 2022년 베이징 동계 올림픽 대표 2차 선발전)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위서영(수리고)이 멋진 연기를 펼치고 있다.

한국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기대주 위서영(17·수리고)이 시니어 국제대회에서 첫 메달을 수확했다.

위서영은 24일(한국시간) 독일 오베르스트도르프에서 열린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피겨 챌린저 시리즈 네벨혼 트로피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72.53점, 예술점수(PCS) 59.41점 등 131.94점을 받았다.

쇼트프로그램(61.31점)과 합해 총점 193.25점을 받은 위서영은 루나 헨드릭스(벨기에·208.05점)에 이어 2위를 차지했다.

위서영이 ISU 시니어 국제대회에서 메달을 딴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네벨혼 트로피는 ISU 챌린저 시리즈로, 메이저대회인 ISU 피겨 시니어 그랑프리 시리즈보다 낮은 수준의 대회다. 시니어 선수 대다수가 그랑프리 시리즈에 앞서 실전 감각을 조율하기 위해 챌린저 시리즈 대회에 나선다.

위서영은 모든 점프 요소를 실수없이 뛰는 등 완벽한 연기를 선보였다.

첫 점프 과제인 트리플 러츠-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를 완벽하게 소화해 기본점수 10.10점에 수행점수(GOE) 1.53점을 챙겼다.

이어 트리플 플립, 더블 악셀, 트리플 루프 단독 점프도 실수없이 소화했다.

플라잉 카멜 스핀과 체인지 풋 콤비네이션 스핀에서 최고 레벨인 레벨4를 받은 위서영은 10%의 가산점이 붙는 후반부에서도 실수없이 연기를 이어갔다.

트리플 루프-더블 악셀 시퀀스 점프와 트리플 러츠-더블 토루프-더블 루프 콤비네이션 점프, 트리플 살코를 모두 완벽하게 뛰었다.

스텝 시퀀스에서는 레벨3를 받았지만, 플라잉 체인지 풋 콤비네이션 스핀은 레벨4로 처리했다. 위서영은 코레오 시퀀스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광주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