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구간 경계조정 기존 논의 중단 '새틀짜기' 합의

  • 즐겨찾기 추가
  • 2022.09.27(화) 08:33
광주광역시
광주 구간 경계조정 기존 논의 중단 '새틀짜기' 합의

행정구역 개편 필요성엔 "공감" 세부안 '동상이몽'
구별 재정·인구·복지·문화 기반 중장기 검토하기로



  • 입력 : 2022. 07.25(월) 08:24
광주시와 지역 정치권이 23일 오후 광산구 소촌아트펙토리에서 행정구역(구간 경계조정) 개편 관련 회의를 열고 있다. (사진=광주시 제공)

수년째 표류중인 광주지역 구간(區間) 경계조정이 민선8기 들어 다시 공식 논의테이블에 올려졌으나 큰 틀에서 필요성엔 공감했지만 세부안을 놓고는 이견이 커 최종 합의까지 상당한 난항을 예고했다.

대·중·소폭안을 골자로 한 용역 결과에 기반한 그동안의 논의는 중단하고, 재정·인구·복지·문화인프라 등에 기반한 자치구별 균형발전 차원에서 중장기적으로 새틀을 짜기로 했다.

광주시와 지역 정치권은 23일 오후 광산구 소촌아트펙토리에서 행정구역(구간 경계조정) 개편 관련 회의를 열었다. 민선8기 들어 구간 경계조정과 관련해 지역 정치권과 머리를 맞댄 첫 회의로, 강기정 시장과 지역구 국회의원, 시의회 의장, 5개 구청장, 교육감 등 20여 명이 참석했다.

2시간 남짓 이어진 이날 회의에서 참석자들은 기형적 선거구와 자치구간 각종 불균형 해소를 위해 경계조정이 필요하다는 총론에는 원칙적으로 동의했으나, 어느 지역을 어떻게 조정할 지를 둘러싼 세부안에 대해서는 동상이몽의 이견을 보였다.

일부 지역을 떼어내 다른 자치구로 편입시키는 방안 등 민감한 사안을 놓고는 국회의원 간, 구청장 간 이견이 맞서 논의 자체가 한때 산으로 가는 모양새도 보였다. 민간 사안에 대한 입장차가 크자 배석자들을 퇴장시킨 뒤 단체장과 국회의원 간 20여 분에 걸친 별도 논의가 이뤄지기도 했다.

진통 끝에 참석자들은 2018년 용역 결과인 대·중·소폭안을 기반으로 한 논의와 2020년 경계조정준비기획단이 최종안으로 제안한 중폭 개선안에 대한 협의를 전면 중단하고, 재정·인구·생활 인프라 등에 기반한 자치구간 균형발전 차원에서 경계조정의 새틀을 짜고 중장기적으로 논의를 이어가기로 합의했다.

또 현재 동·서·남·북·광산으로 분류된 5개 자치구 명칭 변경을 포함도 시와 5개구, 교육청으로 구성된 협의체에서 지속적으로 논의하기로 뜻을 모았다.

구간 경계조정 논의는 2014년부터 지역정치권을 중심으로 논의돼 오다 2017년 1월 구청장협의회에서 구체화됐고, 이듬해 11월 최종 보고서가 나왔다.

용역 결과 제시된 '대폭안'은 북구 가선거구인 중흥 1·2·3동, 중앙동, 신안동, 임동과 다선거구인 문화동, 풍향동, 두암1·2·3동, 석곡동을 동구로, 광산구 첨단1·2동을 북구로, 광산구 나선거구인 월곡1·2동, 운남동, 신흥동, 우산동을 서구로, 서구 풍암지구를 남구로 편입하는 방안이다.

중폭 개선안은 북구 다선거구인 문화동, 풍향동, 두암1·2·3동, 석곡동을 동구로 편입하고, 광산구 첨단1·2동을 북구로 편입시키는 안이고, 소폭안은 북구 문화동, 풍향동, 두암1·2·3, 석곡동을 동구로 편입시키는 방안이다.

시 관계자는 "경계조정의 필요성엔 공감하되 세부방안을 두고도 생활권 중심으로 균형발전에 대한 종합적이고 중장기적 검토가 필요하다는데 의견이 모아졌다"며 "이날 논의된 몇몇 제안들까지 두루 반영해 최적의 조정안을 마련해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광주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