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요금 인상 임박…관련주도 '들썩'

  • 즐겨찾기 추가
  • 2022.08.08(월) 08:38
경제
전기요금 인상 임박…관련주도 '들썩'
정부, 고물가에 한전 적자…전기요금 인상 고심
전기요금 인상 우려에…尹지원하는 원전도 강세
  • 입력 : 2022. 06.28(화) 08:42

한국전력이 27일 '연료비 조정단가' 발표를 앞두고 3분기 전기요금이 인상될 것이란 전망이 우세한 가운데, 관련주가 강세를 보이고 있다.

27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한국전력은 이날 오전 10시20분께 1.11% 오른 2만2750원에 거래되고 있다. 2.22% 상승출발한 한국전력은 장중 3.11%까지 오르기도 했다. 전 거래일에는 5.39% 상승 마감했다.

한전KPS는 3만6450원으로 전 거래일 대비 3.26% 올랐다. 1.13% 오름세로 출발한 뒤 한때 3.54%까지 상승폭을 키워갔다. 전 거래일에도 5.22% 오른 채 장을 마쳤다.

한전KPS는 지난 1984년 한국전력공사의 전액 출자로 설립된 발전설비정비 전문사다. 화력과 원자력, 송변전 등 전력설비와 관련된 기술개발과 신재생에너지 사업을 수행한다. 국내 발전사와 한국지역난방 열원공급설비, 산업단지 열병합설비 등 유지관리 사업에 참여 중이다.

한전은 이날 오후 3시께 3분기 전기요금에 적용되는 '연료비 조정단가'를 발표한다. 정부와 한전은 분기마다 전력 생산에 필요한 연료비의 변동분을 전기요금에 반영하는 '연료비 연동제'에 따라 연료비 조정단가를 결정한다. 조정폭은 1킬로와트시(㎾h)당 분기별 ±3원, 연간 ±5원으로 상·하한 제한이 있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지난달 5%대까지 치솟으며 고물가에 대한 우려가 크지만, 정부는 한전의 적자 등을 고려해 인상으로 가닥을 잡은 분위기다. 정부는 올들어 고공행진하는 물가와 한전의 심각한 적자 상황이 맞물리자 3분기 전기요금 인상 여부를 놓고 고심을 거듭했다. 이에 따라 발표 전부터 이미 관련주 주가가 강세를 보이고 있다.


원자력 관련주도 강세다. 전기요금 인상에 따라 발전 관련주에 관심이 높아지는 가운데, 최근 윤석열 대통령이 원자력 기업 공장을 방문하며 지원을 약속했던 원전 종목이 강세를 이어가는 것으로 분석된다. 정부는 오는 2025년까지 원전 협력업체에 1조원 이상의 일감을 공급하는 등 원전산업 협력업체 지원방안을 내놨다.

오르비텍은 원전 지원에 대한 기대감에 지난 23일 15.63% 상승마감한 바 있다. 이날에도 한때 9.02% 올랐으며 현재 5.71% 상승세다.

지난 1991년 설립된 오르비텍은 원자력과 항공기정밀부품 사업을 영위하는 기업이다. 설립 당시 비파괴 검사선 분야로 사업을 시작했으며 지난 2007년 고리발전소 검사 용역을 개시, 2016년에는 UAE(아랍에미리트) 바카라원전 방사선 관리 용역을 수주한 바 있다. 지난해 기준 매출액의 39.8%가 원자력이 차지한다.

두산에너빌리티(옛 두산중공업)도 3.54% 강세다. 2.36% 상승출발한 뒤 장중 4.42%까지 올랐다. 지난 23일 5.30% 상승마감한 바 있다. 이 밖에 현대일렉트릭(0.21%)과 지투파워(1.99%), 우리기술(3.70%) 등도 강세다.

한편 윤 대통령은 지난 23일 경남 창원시에 위치한 원전 산업 대표기업인 두산에너빌리티를 방문해 원전 협력업체들과 간담회에서 "더 키워나가야 할 원전 산업이 지금 수 년 간 어려움에 직면해 아주 안타깝고 지금이라도 바로잡아야 한다"고 말한 바 있다.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광주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