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대통령, 박진 외교장관·이상민 행안장관 임명

  • 즐겨찾기 추가
  • 2022.02.25(금) 09:12
탑뉴스
尹 대통령, 박진 외교장관·이상민 행안장관 임명
尹 대통령 출근 후 오전 10시께 임명 재가
오후 추경안 편성 임시 국무회의 예정
이영·이창양 청문보고서 채택…임명 가능성
원희룡·한동훈·정호영 임명 강행 여부 주목
  • 입력 : 2022. 05.13(금) 09:22

윤석열 대통령이 취임 사흘째인 12일 박진 외교부 장관 후보자와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후보자를 청문보고서 채택 없이 임명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박 후보자와 이 후보자 (임명안) 재가가 났다"고 말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출근길에 '청문보고서 채택 안 된 장관 후보자 임명 계획 있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오늘 일부만"이라며 일부 후보자에 대한 임명 강행을 예고했다. 윤 대통령은 이들에 대한 청문경과보고서 재송부 요청 기한을 넘긴 지난 10일부터 국회 동의 없이 임명할 수 있는 상태였다.

전날까지 윤석열 정부의 국무위원은 대통령과 대통령이 취임 첫날 임명한 장관 7명까지 총 8명이었다. 여기에 이날 윤 대통령이 청문보고서가 채택되지 않은 후보자 2명의 임명을 강행하면서 윤 정부의 국무위원은 10명이 됐다.

여기에다 국회는 이날 오전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와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청문보고서를 채택했다. 이에 따라 윤 대통령은 이면 이날 중에 이 두 장관 후보자에 대한 임명안도 재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3시 2차 추가경정예산안 편성을 위한 임시 국무회의를 주재한다. 국무회의는 구성원 과반수(11명) 출석으로 열 수 있고, 출석 구성원의 3분의 2 이상(8명)이 찬성하면 안건을 의결할 수 있다. 국회에서 청문보고서가 채택된 두 후보자까지 임명한다면 윤 정부의 국무위원만으로도 국무회의를 열 수 있게 되는 셈이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국무회의에 전(前) 정부 장관이 올 거냐는 질문을 많이 받았는데, 대통령실이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은 국정이 공백없이 이어지는 것"이라며 "경제가 어렵고, 한미 정상회담도 다가오고 선거도 코앞이라 할 일이 많은데 그걸 위해 어떤 형태로든 국무회의를 열어야겠다는 거로 이해해달라"고 말했다. 이어 "전 정부 장관이더라도 국민 삶 나아지는 거, 국정이 공백 없이 이어지는 거에 협조해줄 거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청문보고서가 채택되지 않은 나머지 장관 후보자들에 대한 임명 강행 여부도 주목된다.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 등은 아직 임명되지 않았다.

또 다른 대통령실 관계자는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최대한 절차를 지키면서 하겠다는 원칙이지만 혹시 필요하게 된다면 임명하게 될 수도 있을 것"이라며 가능성을 열어뒀다. 다만 너무 서두르지는 않을 거라는 관측이 나온다.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광주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