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의 참사 막는다" 광주시, 부실공사와 전쟁 선포

  • 즐겨찾기 추가
  • 2022.02.25(금) 09:12
광주광역시
"제2의 참사 막는다" 광주시, 부실공사와 전쟁 선포
광주시, 공공감리단 중심, 건축·건설공사 현장 감리·감독
하자 발견 시 준공검사 불허…2월중 세부 종합계획 발표
  • 입력 : 2022. 01.25(화) 08:46

광주시가 화정아이파크 붕괴 참사를 계기로 '부실공사와 전쟁'을 선포했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24일 시청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시정의 최우선 가치는 시민들의 안전"이라며 "무엇보다 건축·건설현장의 공공성을 대폭 강화하고, 이번 사고를 계기로 올해를 '건설 안전 원년'으로 만들어 내겠다"고 밝혔다.

오는 27일부터 중대재해처벌법이 시행되고 '학동 참사' 이후 많은 노력을 했는 데도 또 다시 사고가 발생한 점을 상기시킨 뒤 "광주부터라도 부실시공을 끝내야 한다고 판단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또 "잘못된 건설 관행을 이번 기회에 완전히 뿌리뽑겠다"며 "'관행'이라는 이유로 넘어갔던 안전 위험요소들을 샅샅이 찾아내고, 건설 현장의 안전불감증을 파괴하는 강도높은 혁신을 단행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시장은 또 "공기단축을 위한 부실시공, 시방기준 미준수, 불량자재 사용, 불법 하도급 등 업계에 넓게 퍼져 있는 잘못된 관행과 불법 행태를 바로 잡겠다"며 "광주시 공공감리단을 중심으로 건축·건설 공사현장의 철저한 감리·감독이 이뤄지도록 하고 부실공사 여부를 수시로 확인하고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조금이라도 하자가 있을 경우에는 준공검사를 허용하지 않고 현장에서 즉시 공사중지 명령을 내리겠다"고도 약속했다.

이 시장은 "곧바로 관계 기관과 전문가 등으로 '부실공사 방지 테스크포스(TF)를 발족시켜 심도있는 논의를 거친 뒤 2월 중에 세부 종합대책을 발표하겠다"면서 "여기에는 이미 발표한 공공감리단(가칭) 설치·운영도 포함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11일 오후 3시46분께 광주 서구 화정아이파크 201동 39층 타설 작업 중 23~38층 바닥 슬래브와 구조물 등이 무너져 내려 하청 노동자 1명이 다치고 6명이 실종됐다. 실종자 6명 중 1명은 지하 1층 계단 난간에서 심정지 상태로 수습됐으나 숨졌으며, 5명은 실종된 상태다.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광주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