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PGA 상금 100만달러 이상 선수 10년전 대비 87.5%↑

  • 즐겨찾기 추가
  • 2022.01.28(금) 09:12
스포츠
LPGA 상금 100만달러 이상 선수 10년전 대비 87.5%↑

美 골프채널 보도…10년 전보다 크게 늘어


  • 입력 : 2021. 11.26(금) 09:03
LPGA 투어 리더스 톱10 수상한 고진영.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한 시즌 100만 달러(약 11억8000만원) 이상의 상금을 받는 선수가 10년 전보다 87.5%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매체 골프채널은 25일(한국시간) "2011년 LPGA 투어 시즌 상금 100만 달러 이상 선수는 8명이었다. 그런데 올해는 15명이다"고 보도했다.

당시 상금 1위는 쩡야니(대만)로 292만1713 달러를 챙겼다. 상금 랭킹 8위까지 100만 달러 이상을 받았다.

올해는 상금 1위 고진영(26)이 350만2161 달러를 벌었고, 상금 100만 달러 이상 선수는 15명이다.

골프채널에 따르면 2022시즌 상금 규모는 더 늘어 총액이 9000만 달러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LPGA 투어 2022시즌 총상금은 8570만 달러로 역대 최다다. 8000만 달러를 돌파한 건 처음이다.

또 5대 메이저대회 총상금 규모도 5년 전인 1870만 달러에서 2630만 달러로 늘었다.

LPGA 투어의 급격한 성장에도 남자 투어인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와의 격차는 여전히 크다. 골프채널에 따르면 PGA 투어는 2021~2022시즌 초반 9개 대회 만에 16명이 100만 달러를 넘겼다.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광주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