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차 전지, 제2 요소수 될라"…정부, '中 수급' 긴급 점검

  • 즐겨찾기 추가
  • 2022.01.28(금) 09:12
경제
"이차 전지, 제2 요소수 될라"…정부, '中 수급' 긴급 점검
산업부, 원자재 수급 용역 공고
"中, 채굴~제조 전 공급망 보유"
DB 구축해 적확한 공급망 개편


  • 입력 : 2021. 11.22(월) 09:18

정부가 이차 전지의 수급 동향과 전망을 긴급 점검한다. 원자재 대부분을 중국에서 조달해야 하는 품목이라 제2의 요소수 사태로 비화할 우려가 있다는 판단에서다.
21일 정부에 따르면 산업통상자원부는 최근 '이차 전지 소재·부품 및 원자재 수급 동향 및 전망'이라는 주제의 긴급 연구 용역 과제를 입찰 공고했다. 중국 의존도가 높은 이차 전지 공급망 현황을 조사하고 향후 수급 위험이 발생할 경우 어떻게 대응해야 할지에 관한 연구다.
산업부는 연구의 목적에서 '중국'을 직접 언급했다. "중국은 세계에서 유일하게 배터리 원자재 채굴부터 가공, 제조까지 모든 공급망을 보유하고 있으며 중국이 수출을 규제하면 세계 이차 전지 후방 산업이 영향을 받는다"는 얘기다. 미국도 최근 소재를 자체 생산하겠다는 계획을 밝힌 상태다.
구체적으로는 ▲이차 전지 및 소재·부품, 원자재 산업 ▲한·중·일 국가별 이차 전지 산업 생태계 및 주요 기업별 수급 동향 ▲이차 전지 산업 내 원자재의 개념 및 수급 체계 현황 등을 살핀다. 전기 자동차·전기 선박 등 운송 산업과 스마트폰·노트북 등 정보기술(IT) 산업별 수요 규모도 조사한다.
이를 통해 정부는 이차 전지 원자재 수급 현황 데이터베이스(DB)를 구축하고, 대중·대일 의존도를 점검해 향후 적확한 공급망 전략을 짤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궁극적으로는 수급 안정성을 도모해 산업 전반의 경쟁력을 끌어올리겠다는 구상이다.
한국무역협회에 따르면 올해 1~9월 한국이 수입한 품목 1만2856개 중 중국 의존도가 80% 이상인 것은 1850개에 이른다. 특히 이차 전지의 핵심 소재로 꼽히는 수산화리튬의 경우 83.5%를 중국에서 가져왔다.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광주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