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컬링 '팀 킴' 그랜드슬램 마스터스 2연승

  • 즐겨찾기 추가
  • 2021.11.26(금) 09:10
스포츠
여자 컬링 '팀 킴' 그랜드슬램 마스터스 2연승
스킵 김은정, 리드 김선영, 세컨드 김초희, 서드 김경애, 후보 김영미로 구성된 팀 킴은 21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오크빌에서 열린 그랜드슬램 컬링 마스터스 2차전에서 팀 에이나슨(캐나다·스킵 케리 에이나슨)을 5-3으로 꺾었다
  • 입력 : 2021. 10.22(금) 09:06
여자 컬링 국가대표 팀 킴. (사진 = 대한컬링연맹 제공)

여자 컬링 국가대표 '팀 킴'(강릉시청)이 그랜드슬램 컬링 마스터스에서 2연승을 달렸다.

스킵 김은정, 리드 김선영, 세컨드 김초희, 서드 김경애, 후보 김영미로 구성된 팀 킴은 21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오크빌에서 열린 그랜드슬램 컬링 마스터스 2차전에서 팀 에이나슨(캐나다·스킵 케리 에이나슨)을 5-3으로 꺾었다.

지난 19일 열린 1차전에서 러시아의 팀 코발레바(스킵 알리나 코발레바)에 4-3으로 이긴 팀 킴은 2연승을 달렸다.

팀 에이나슨과의 2차전에서 2엔드에 1점을 선취한 팀 킴은 3엔드에 2점을 내주며 역전당했다.

4엔드에 2점을 따내 다시 리드를 빼앗은 팀 킴은 6엔드에 동점 점수를 내줬지만, 7, 8엔드에 1점씩을 추가해 승부를 갈랐다.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 출전권 획득을 노리는 팀 킴은 해외 전지훈련을 소화 중이다.

지난달 7일부터 22일까지 캐나다에서 1차 전지훈련을 했고, 잠시 휴식을 취한 뒤 이달 초 다시 해외 전지훈련을 떠났다.

팀 킴은 이번 대회를 마친 뒤 11월 6일부터 13일까지 카자흐스탄에서 열리는 아시아태평양컬링선수권대회에 참가할 예정이다.

팀 킴은 오는 12월 열리는 올림픽 자격대회에서 베이징동계올림픽 출전권을 획득해야 2회 연속 메달 획득에 도전할 수 있다.

한편 팀 킴은 22일 스위스의 팀 티린조니(스킵 실바나 티린조니)와 3차전을 치른다.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광주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