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18일 미네소타전 출격…시즌 14승 재도전

  • 즐겨찾기 추가
  • 2021.10.26(화) 09:48
스포츠
류현진, 18일 미네소타전 출격…시즌 14승 재도전
미네소타전 등판은 2017년 이후 4년 만



  • 입력 : 2021. 09.17(금) 09:24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류현진이 11일(현지시간) 미 메릴랜드주 볼티모어의 오리올파크 앳 캠든야즈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MLB) 볼티모어 오리올스와의 연속경기 1차전에 선발 등판해 3회 투구하고 있다. 류현진은 2⅓이닝 8피안타(2피홈런) 1볼넷 4탈삼진 7실점의 최악투를 기록하며 강판당했고 팀이 7회 역전하면서 패전은 면했다.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이 다시 한번 14승에 도전한다.

토론토 구단은 16일(한국시간) 게임노트를 통해 18일부터 20일까지 열리는 미네소타 트윈스와 홈 3연전 선발 투수를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류현진은 18일 오전 8시7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 로저스센터에서 열리는 미네소타전에 나선다.

닷새 휴식 뒤 출격이다.

류현진은 지난 12일 볼티모어 오리올스전에 등판해 2⅓이닝 동안 홈런 2개를 맞는 등 7실점으로 부진했다. 류현진이 이번 시즌 3이닝도 채우지 못한 건 처음이다.

류현진의 시즌 평균자책점은 4.11까지 치솟았다. 올 시즌 평균자책점이 4점대에 진입한 것 역시 처음이다.

분위기 반전이 필요하다. 팀이 상승세를 타고 있는 가운데 흐름을 이어가기 위해선 지난 등판과는 다른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

다승왕 경쟁을 계속하기 위해서도 승리가 절실하다.

시즌 13승(8패)을 기록 중인 류현진은 15승(7패)을 작성한 게릿 콜(뉴욕 양키스)에 이어 아메리칸리그 다승 2위에 올라있다. 시즌이 한 달도 남지 않은 만큼 격차를 빨리 좁혀야 한다.

류현진이 미네소타를 상대하는 건 LA 다저스 소속이던 2017년 이후 4년 만이다. 당시 5이닝 5피안타 3볼넷 5탈삼진 2실점을 기록, 승패를 남기지 않았다.

류현진과 맞대결을 펼칠 미네소타 선발 투수는 마이클 피네다다. 피네다는 올해 6승8패 평균자책점 3.87을 기록하고 있다.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광주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