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올해부터 공공부문 전기·수소차 의무구매목표제"

  • 즐겨찾기 추가
  • 2021.03.02(화) 16:48
정치
정 총리 "올해부터 공공부문 전기·수소차 의무구매목표제"
"친환경차 대중화 시대의 원년…수요·공급 혁신에 속도"
"운수 기업 친환경차 구매시 보조금 우선 배정 등 지원"
"가격 경쟁력 지원 확대…2천억 미래차 뉴딜펀드 조성"




  • 입력 : 2021. 02.19(금) 09:01
정세균 국무총리가 18일 경기도 화성시 현대자동차 남양기술연구소를 방문해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과 현안조정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정세균 국무총리는 18일 "올해부터 공공부문에 전기차, 수소차 의무구매목표제를 신설해 고정적인 수요를 창출하는 등 정부의 마중물 역할을 한층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경기도 화성시에 위치한 현대기아차 남양기술연구소에서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를 주재하고 "올해를 친환경차의 대중화 시대를 여는 원년으로 정하고, 우리기업이 세계시장에서 퍼스트 무버(First-Mover)로 확고히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수요와 공급기반 혁신에 더욱 속도를 내고자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우리나라는 지난해 전기차 수출 세계 4위, 수소차 보급 세계 1위라는 놀라운 성과를 거뒀다"며 "하지만 친환경차 글로벌 시장 선점을 위한 본격적인 경쟁은 이제부터 시작"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정 총리는 "렌트·물류·운수 관련 기업들이 친환경차를 구매할 때 보조금을 우선 배정하는 등 다양한 지원정책을 추진해 민간부문에서도 대규모 수요를 만들어 내겠다"고 했다.

또 정 총리는 "한편 친환경차가 성능이나 가격 면에서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전용플랫폼 연구개발, 부품 국산화, 배터리·연료전지 리스 등에 필요한 지원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어 "아울러 2000억원 규모의 미래차 뉴딜펀드를 조성해 1차, 2차 협력사의 사업재편을 지원하는 등 친환경차 산업생태계로의 안정적 전환에도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했다.

한편 이날 현안점검조정회의에는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과 김종현 LG에너지 솔루션 대표이사 등이 함께했다.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광주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