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광주형 복지모델 기반 다져

  • 즐겨찾기 추가
  • 2021.03.02(화) 16:48
광주광역시
광주시, 광주형 복지모델 기반 다져
정책·행정·시설·종사자 등 4개 분야 혁신과제 추진
사회서비스원 설립해 공공성 강화·돌봄 공백 해소
복지재단→복지연구원 재편, 정책싱크탱크로 강화
  • 입력 : 2020. 12.21(월) 09:12
광주시는 올해 복지 현장과의 소통을 통해 복지정책 재구조화와 복지행정 조직·인력 강화, 복지시설 공공성·투명성 향상, 복지종사자 처우 개선 등 복지혁신을 위한 기반을 굳건히 다졌다고 밝혔다.

20일 광주시에 따르면 지난해 6월 시장 직속 광주혁신추진위원회가 광주형 복지모델 구축을 위해 4대 분야 70개 혁신과제를 제시한데 이어 지난해 복지혁신 추진 계획을 확정하고 복지혁신자문위원회, 복지혁신실행 민간협의체 논의를 거쳐 세부과제를 추진 중이다.

복지정책 분야에서는 생애주기별 맞춤형 복지정책을 안내하고 복지자원, 서비스, 관련 통계에 대한 통합적인 정보 제공으로 시민들의 복지정책 체감도를 높이기 위한 광주복지 통합전산망 구축에 착수했다.

또 문재인 정부 국정과제인 사회서비스원을 지난 6월 개원해 종합재가센터 개소, 민간시설 지원 등을 추진했다. 특히, 코로나19에 대응해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500여 차례의 긴급돌봄서비스를 제공, 돌봄 공백을 메우는 역할도 톡톡히 했다.

최신 ICT기술을 활용, 고위험 취약계층의 안부를 확인하는 독거노인·장애인 응급안전 안심서비스, 취약계층 모바일 안심돌봄서비스도 1인 가구와 고독사가 증가하는 현실에서 효율적인 대안으로 평가를 받고 있다.

복지행정 분야에서는 올해 1월 사회적 돌봄과 저출산 대응을 위해 여성가족국을 신설했고, 사회복지과 복지혁신팀과 감사위원회 사회복지감사팀을 설치했다. 사회복지직 공무원 정원도 43명으로 증원했다.

특히 복지 컨트롤타워 격인 광주복지재단을 광주복지연구원으로 변경하고, 혁신TF를 통해 복지행정 전반의 혁신을 추진하기로 결정했다.

아울러 사회복지시설 운영의 가이드라인 제공을 위해 시, 복지재단, 사회복지현장의 민관 협업으로 사회복지법인 시설 공통 운영 매뉴얼을 제작했다.

복지업무 담당 공무원을 대상으로 공직생애주기 맞춤형 직무교육 과정을 신설한데 이어 내년에는 사회서비스원을 통해 복지시설 종사자를 대상으로 복지가치관과 철학, 변화하는 복지 현안과 이슈에 대한 체계적인 교육을 실시할 계획이다.

박향 복지건강국장은 "올해 여러 제약 속에서도 복지혁신 과제를 차근차근 추진해왔다"며 "내년에는 온·오프라인을 활용한 현장과의 소통 방식을 보다 다각화·체계화하고, 광주복지 재구조화를 위해 복지수요에 따른 적정 공급 기준 마련에 대한 본격적인 논의에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광주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