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피면 죽는다' 조여정, 고준 등에 칼 꽂았다…첫방 5.8%

  • 즐겨찾기 추가
  • 2021.01.21(목) 13:19
연예소식
'바람피면 죽는다' 조여정, 고준 등에 칼 꽂았다…첫방 5.8%
  • 입력 : 2020. 12.04(금) 09:22

배우 조여정과 고준의 '킬링 케미'로 기대를 모은 '바람피면 죽는다'가 5%대 시청률로 출발했다.
3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오후 9시30분 방송한 KBS 2TV 새 수목드라마 '바람피면 죽는다' 1회는 전국 가구 기준 1부 4.1%, 2부 5.8%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전작 '도도솔솔라라솔' 마지막 회 시청률이 4.1%인 것을 고려하면 순조로운 출발이다.
드라마는 범죄 소설가 아내와 이혼 전문 변호사 남편이 등장하는 코믹 미스터리 스릴러 드라마로, 죄책감을 안고 나쁜 짓을 하는 어른들에 대한 이야기를 담는다.
첫 방송부터 조여정이 바람핀 고준의 등에 칼을 찌르며 파격적인 엔딩을 선사했다. 비밀스러운 분위기 속에서 예측할 수 없는 빠른 전개가 돋보였다.
한우성(고준 분)은 국회의원 출마 제의를 받고 날아갈 듯한 기분이었다. 하지만 집에 돌아왔을 때 아무도 없는 방 안에서 한우성이 결혼 전 쓴 '바람피면 죽는다'는 내용의 서약서가 계속 복사되고 있었다.
한우성은 "알고 있는 건가? 어디까지 알고 있는 거지?"라며 당황했다. 이때 강여주는 허둥대는 남편을 보며 "아무것도 눈치 못 챘네? 지금이 기회야"라며 한우성의 등에 칼을 꽂았다.
같은 시간에 방송한 MBC TV 수목극 '나를 사랑한 스파이'는 2.1%-2.2%의 시청률을 나타냈다.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광주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