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청년예산 감축, 반발확산···시의회에서 부활하나

  • 즐겨찾기 추가
  • 2021.01.26(화) 11:26
사회
광주시 청년예산 감축, 반발확산···시의회에서 부활하나
시민단체·정치권 반발에 시·의회 일부 예산 반영 조율중
광주시 "국비사업 종료·축소로 불가피하지만, 대안 마련중"
  • 입력 : 2020. 12.03(목) 09:12
제8대 광주시의회 전반기 본회의

광주시의 내년도 청년 정책예산이 대폭 감축됐다. 광주시의회는 예산 부활을 추진하고 있다.

2일 광주시, 광주시의회, 광주정책네트워크 등에 따르면 광주시의 2021년 ‘청년예산’은 307억원으로 2020년 458억원에 비해 151억원(33%) 감축됐다.

대표적으로, 청년들의 만족도가 높은 광주청년일경험드림 사업은 올해 94억원에서 54억원이 감축된 40억원만 반영됐다.

또 청년역량 강화 및 자립지원 사업비도 올해 41억원에서 6억원이 감소한 35억원이 반영됐다.

광주정책네트워크는 "코로나19로 인해 많은 시민이 위기를 겪고 있고 특히 청년에게 코로나19 위기는 훨씬 크고 깊지만, 광주시는 이런 문제에 긴급한 대책을 제시하지는 못할망정 기존 사업을 축소하고 예산을 줄이기로 결정했다"면서 "청년정책이 역행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청년의 구직활동을 지원하는 구직청년교통비지원사업, 청년드림수당, 광주청년드림은행사업이 삭감됐고 이용섭 시장의 공약사업인 ‘청년내일채움공제지원’까지도 절반 이상 삭감됐다"면서 "청년 예산 삭감을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더불어민주당 광주시당도 광주시 비판 대열에 가세했다.

민주당 광주시당은 이날 "광주시 청년예산 33% 삭감은 청년의 삶을 외면하는 것"이라면서 "코로나 위기 극복을 위해서는 저임금 근로자 등 청년들을 위한 민생 예산을 확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광주시당은 "청년들의 어깨는 점점 더 무거워지고 다가올 미래는 더욱 두렵다"면서 "시와 시의회는 청년예산삭감에 대한 대안을 신속하게 마련해줄 것"을 호소했다.

이에 따라 내년 예산을 심의하고 있는 광주시의회가 감소된 예산을 다시 반영할는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광주시와 광주시의회는 일부 예산의 부활을 위해 조율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광주시 관계자는 "청년사업 중 예산이 줄어든 사업은 국비사업의 종료 및 축소로 인해 불가피한 상황이며, 사업성과가 있는 일부사업은 지자체 사업으로 전환해 사업을 유지시켰다"면서 "시급한 청년예산 일부에 대해서는 시의회와 재반영을 논의하고 있다"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raxis@newsis.com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광주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