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자리·기업유치 으뜸 혁신도시는 '나주'…국토연 발표

  • 즐겨찾기 추가
  • 2021.01.26(화) 11:26
탑뉴스
일자리·기업유치 으뜸 혁신도시는 '나주'…국토연 발표
사업체·종사자·여성고용·상용노동자 수 증가율 전국 최대
  • 입력 : 2020. 11.23(월) 14:24

전남 나주혁신도시가 전국 혁신도시 10곳 중 최근 5년 간 기업유치와 일자리 창출 성과가 가장 두드러졌다는 연구 결과가 나와 주목된다.

23일 나주시에 따르면 국토연구원이 최근 발표한 '혁신도시 성과평가·정책지원' 용역 결과 나주혁신도시는 사업체, 종사자, 여성고용, 상용 노동자 수 증가율이 전국 10개 혁신도시 중 가장 높았다.

이번 용역은 참여정부 이후 추진된 공공기관 지방이전과 혁신도시 정책의 성과를 종합적으로 평가한 결과를 토대로 혁신도시 미래발전전략을 제시하기 위해 실시했다.

나주혁신도시는 혁신도시 건설 사업으로 인한 일자리 창출, 지역경제 활성화, 혁신역량 제고 등의 성장동력 부문에서 전국 최고 수준의 성과를 달성한 것으로 평가받았다.

총 사업체 수는 2012년 5626개에서 2017년 7633개로 2007개(35.7%)가 늘어나 전국 혁신도시 평균 증가율 13.8%를 훌쩍 뛰어 넘으며 가장 큰 증가율을 보였다.

나주혁신도시 다음으론 충북(29.1%), 부산(8.4%)이 뒤를 이었다.

이 같은 사업체 증가는 고용 창출 성과로 이어졌다. 지난 2012년 나주 혁신도시 총 고용수는 2만8696명에서 2017년 4만6381명으로 63.6%(1만8135명) 증가했다.

이러한 수치는 전국 평균 증가율 25%를 크게 웃도는 것으로 10개 혁신도시 중 가장 높았다.

고용증가율에서 특히 주목할 부분은 여성 인력의 고용 증가율이다.

나주혁신도시 내 전체 사업체의 여성 고용 수는 2012년 1만2403명에서 5년 뒤 1만8910명으로 52.5%(6507명) 증가해 혁신도시 10곳 중 최고 순위를 기록했다.

종사자 수에 기준한 혁신도시 일반사업장, 이전공공기관 유관업종 관련 종사자의 집적도 수준도 약 4.6배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증가세는 "혁신도시 건설 이전 비 기반산업이 현재 기반산업으로 전환됐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국토연구원은 설명했다.

나주혁신도시는 고용의 질, 즉 안정적 일자리 창출 증가와 직결되는 '상용 노동자 수' 또한 전국에서 가장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상용 노동자 수는 2012년 1만8528명에서 2017년 3만2447명으로 75.1%(1만3919명) 증가했다.

국토연구원은 "혁신도시 건설로 인한 혁신성장 부문에 대한 종합 평가 결과 혁신기반과 지역의 혁신역량 개선에 모두 긍정적으로 기여했다"며 "나주혁신도시는 고용증가와 안정적 일자리 증가가 뚜렷하고 지식창출, 경제성장 효과가 나타나고 있다"고 평가했다.

에너지신산업 분야를 중심으로 일자리 창출에 심혈을 쏟고 있는 나주시는 현재까지 총 연관기업 391개사를 유치했다.

이중 혁신산업단지, 혁신도시 클러스터에 유치한 기업은 278개사이며, 인근 광주 등에서 유치한 기업은 113개사로 집계됐다.

특히 혁신도시 조성 이전인 2012년부터 5년 간 증가한 혁신도시 기업 수는 1570개사에 일자리 수는 1만3556명으로 파악됐다.

강인규 시장은 "국토연구원의 연구 용역 결과에 따른 성과는 나주혁신도시가 정부의 국가균형발전의 지역성장거점으로 자리잡아가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나주혁신도시가 혁신도시 시즌2를 선도할 수 있도록 정부, 중앙부처, 광역지자체와의 적극적인 협력을 통해 일자리창출, 기업유치, 정주여건 개선 등에 박차를 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광주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