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남통합,통합 추진 시기 상당한 진척

  • 즐겨찾기 추가
  • 2020.11.26(목) 14:13
탑뉴스
광주·전남통합,통합 추진 시기 상당한 진척

시·도민 의견 공론화 작업을 실시하는데 대해서는 원칙적으로 합의
통합청사 소재지이견 좁히지 못해 `최대 난관'
  • 입력 : 2020. 10.29(목) 17:35

광주·전남 통합 논의가 시·도간 일부 사항의 이견으로 교착상태에 빠진 가운데 이용섭 광주시장과 김영록 전남지사가 쟁점 사항에 대해 이견을 좁히고 빠른시기 회동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29일 광주시와 전남도에 따르면 지난 27일 시·도 통합과 관련해 이 시장과 김 지사의 첫 회동이 무산된 가운데 쟁점 사항에 대해 실무진의 협의가 계속되고 있다.

양 측은 광주·전남 공동 싱크탱크인 광주전남연구원을 통한 공동 연구용역 시행과 이후 자문위원회 주도로 시·도민 의견 수렴, 즉 공론화 작업을 실시하는데 대해서는 원칙적으로 합의했으나, 통합 추진 시기와 청사 문제 이견의 합의문 작성에 이르지 못하고 있다.

현재 2가지 쟁점 사항 중 통합 추진 시기는 조율을 거쳐 상당한 진척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통합 추진 시기에 관련해 전남도는 민선 7기 잔여 임기가 1년 남짓 불과한 상황에서 촘촘한 연구용역과 공론화 절차 등을 거치려면 물리적으로 시간이 촉박해 민선 8기에 (통합문제를) 본격 논의하자는 입장인 반면 광주시는 민간주도 원칙속에 특정 시기로 못박는 것에 대해 반대의 입장을 보여왔다.

현재 전남도가 통합 추진 시기에 대해 다른 안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시가 긍정적으로 받아들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통합에 따른 청사에 대해서는 아직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다.

광주시는 일단 논란이 많은 통합 청사 소재지에 대해서는 아예 합의문에 넣지 말자고 주장하고 있으며 꼭 넣는다면 전남도의 안을 수용하는 대신 행정통합이 될 경우 시도민이 결정한다는 문구를 요구하고 있다.

반면 전남도는 시·도청사를 합치거나 별도의 통합 청사를 둘 경우 후유증과 부작용이 적잖을 것으로 보고 광주시청과 무안 남악 청사를 현재대로 유지하자고 주장하고 있다.

전남의 경우 청사 흡수 통합이나 이전 등은 소재지 지역민들의 이해관계가 첨예하게 얽혀 있어 파장이 큰 만큼 명문화하자는 입장이다.

광주시 관계자는 "통합논의 대전제는 민간주도, 행정은 지원으로 합의한 만큼 통합 청사 소재지까지 합의문에 넣는 것은 앞뒤가 맞지 않다"면서 "굳이 넣는다면 단서 조항을 요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전남도 관계자는 "광주와 전남 상황은 다르다. 통합 논의가 나오자 벌써 전남의 제3지역까지 거론되고 있다"면서 "대구경북 역시 소재지를 명확히 하지 않아 논란이 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특히 전남도는 통합논의가 소재지를 광주로 환원한다는 오해할 수 있다. 소모적 논쟁을 없애기 위해 명문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시·도가 통합 청사 소재지에 대한 조율을 마치고 30일 광주시청에서 열리는 민주당 최고위 이후 시장과 도지사 회동이 이뤄질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양측이 조율을 못할 경우 시장, 지사의 회동은 다소 시간이 걸릴 것으로 전망된다.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광주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