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 사랑한 스파이' 유인나, 두 남자 흔든 매력만점 '강아름' 변신

  • 즐겨찾기 추가
  • 2020.12.04(금) 09:27
연예소식
'나를 사랑한 스파이' 유인나, 두 남자 흔든 매력만점 '강아름' 변신
  • 입력 : 2020. 10.23(금) 09:06

'나를 사랑한 스파이' 유인나가 문정혁, 임주환 두 남자를 홀린 매력 만점 '강아름'으로 완벽 변신했다.
유인나는 지난 21일 첫 방송된 MBC TV 새 수목극 '나를 사랑한 스파이'에서 전문성부터 배려심, 센스까지 삼박자를 고루 갖춘 웨딩드레스 디자이너 강아름으로 첫 등장했다.
강아름은 재단 가위를 자유자재로 움직이며 강유라(기은세 분)의 웨딩드레스를 매만졌다. 동시에 강유라의 컨디션을 챙기는 여유까지 보였다.
유인나는 단 한 올의 실밥도 용납하지 않는 카리스마 있는 모습부터 신부의 컨디션을 섬세하게 살피는 프로페셔널한 모습까지 캐릭터가 가진 다채로운 매력을 밀도 있게 표현하며 등장과 동시에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강아름의 배려와 센스도 돋보였다. 웨딩숍 밖에 포진한 기자들로 인해 강유라의 신경이 날카로워지자, 강아름은 직원들을 강유라로 변장시켜 기자들을 유인하는 센스를 발휘하기도 했다.
극 말미 강아름은 친구인 안소피(윤소희 분)에게 선물할 면사포를 고치는 와중에 전 남편 전지훈(문정혁 분)과 마주쳤다. 강아름은 전지훈에게 "설령 내가 죽어가도 아는 척하지 마"라며 차갑게 말하다가도, 과거의 모습과 다를 바 없는 전지훈의 모습에 안타까워했다.
유인나는 전 남편인 전지훈과 대면한 뒤 강아름이 느꼈을 복잡미묘한 감정선도 섬세하게 표현하며 극의 몰입도를 한층 끌어올렸다.
과연 강아름에게 전지훈은 인연일까 악연일까. 앞으로 펼쳐질 전개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광주
인터뷰